빈방을 지키는 와이프[2003.7.27]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04-11-25 15:33  
조회 : 3,106
빈방을 지키는 와이프 
 
남편이 따로 방을 가지고 있는,어느 이민동호회의 사이트에 올렸던 글을 옮겨왔습니다.

5/22/2003
---------------
이름: lolljn

- 빈방을 지키는 와이프..

우리신랑이 NJ로 2주전에 잡을 따라 갔읍니다
물론 지난 주말에는 한번 집에 왔다가고요. 역시 남자는(여자도 여기서는 )일을해야 힘이 나나봅니다.
여지껏 한번도 떨어져 살아보지 않아서 조금은 긴장도 되지만, 길지만 않다면 애들에게도 저에게도 특별한 힘을 주는 계기가 될것 같아요.

저는 어제 회사에 Notice를 주었고,애들이 방학하면 우리는 아마 신랑따라 가게 될것같아요. 취업이민으로 여기와서 애들과 저때문에 뒷바라지 하느라 고생만 내내하고 여기저기 빈방만 남겨둔 채...
주인장은 아니지만 , 와이프가 가끔씩 들러서 방청소도 한다는게 조금전에 올려놓았던 글들이 다 날아가 버렸어요..ㅠㅠㅠ
Rusia님 죄송해요...답글도 같이 날아가 버렸네요..

Roomkeeper라도 할려는데 될랑가 모르겠네요?
밖에는 비가 계속내리는데 왜이리 옆구리가 시리지요?
겨울이 다시오려나...ㅠㅠ

*답글들...

----------
namo: 와~~ 어느새 1년이 다 되어 가나 보네여... 정말 힘든 결정의 시간이 왔는데 어디로 가시기로 했는지... 뉴저지로 가시게 되는 건가요? 많이 고민하시던데 좋은 결정이시길 바랍니다. 한번 샌디에고 오신다고 하셨는데... ^^* [05/23-00:31]

----------
lolljn: 차라리 어디로 가라고 정해주면 따라가지요>^0^ 선택의 폭이 넓어지니까 더욱 결정하기가 힘든것 같아요. 오라고 하는 곳마다 다 좋은 데 같아요. 그렇다고 시간과 돈이많아 여기저기 섭렵할 수도 없고 ,,,
일단은 잡을 찾아갑니다.살아보고 싶은곳이기도 하고 .. [05/23-12:08]

Total 95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15 지신한번 밟아보자! 이호수 2883 11-25
14 우리집의 새 식구[2003.8.23] 이호수 3216 11-25
13 BRUCE, 저의 새 이름입니다.[2004.7.3] 이호수 3214 11-25
12 자동차및 교통문화[2003.9.18] 이호수 3203 11-25
11 이사,덕분에 잘했어요[2003.7.27] 이호수 3226 11-25
10 나의 last day[2003.7.27] 이호수 2891 11-25
9 방장의 근황[2003.7.27] (2) 이호수 3800 11-25
8 상큼한 풀냄새...그리고[2003.7.27] 이호수 2934 11-25
7 미국 미용사 Tammy[2003.7.27] 이호수 3249 11-25
6 2박3일간의 trip[2003.7.27] 이호수 3201 11-25
5 빈방을 지키는 와이프[2003.7.27] 이호수 3107 11-25
4 어디로 가야하나?[2003.3.25] 이호수 3010 11-25
3 Robert Shaw,G 와의 만남 그리고 영어공부[2003.1.26] 이호수 3036 11-25
2 부자가 무엇일까?[2003.1.26] 이호수 2894 11-25
1 펜실베니아 스키장에 다녀와서 이호수 3795 10-31
 1  2  3  4  5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