쟝 가방의 샹송/이제는 알아요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07-08-24 07:49  
조회 : 3,066
Maintenant je sais...
(이제는 알아요)
- Jean Gabin

      내가 아이였을 때, 아주 작은 아이였을 때
      남자답기 위해 아주 큰 소리로 이야기를 했었고
      이렇게 말을 했지. 난 알아, 난 알아, 난 알아, 난 알아.

      그 때가 시작이었고, 청춘이었어.
      하지만 내가 18살이었을 때
      이렇게 말을 했어. 난 알아, 됐어, 이번엔 난 알아.

      요즘, 내가 반성하는 나날들...
      그래도 100걸음을 나아간 땅을 난 바라본다네.
      하지만 난 그녀가 어째서 돌아갔는지는 여전히 모르겠어.

      25살 무렵, 난 모든 것을 알아버렸지. 사랑과 장미꽃,
      그리고 인생과 돈이 뭔가를...
      자! 그래, 사랑! 난 많은 사랑을 했었어.

      다행히도 난 친구들처럼, 나의 양식을 낭비하진 않았지.
      내 인생에서, 난 다시 깨달았어.
      내가 알은 것, 그걸 서너 마디로 말하자면 다음과 같아.

      "누군가 당신을 사랑하는 날, 날씨가 매우 화창해요.
      난 더 좋은 말을 할 수 없어요. 날씨가 매우 화창해요!"

      인생에서 여전히 나를 놀라게 하는 것이 있어.
      인생의 황혼녘에 있는 나...
      그토록 많은 슬픔의 밤들을 잊으려 하네.
      하지만 달콤했던 어느 아침은 결코 아니야.

      내가 청춘이었을 때, 난 이렇게 말하고 싶었어. 난 알아.
      그러나 내가 더 찾을수록,내가 알게 된 것은 더욱 적었어.

      괘종시계는 60번의 종이 울리고...
      아직도 난 창가에 있고, 나는 생각해봐.
      내 자신이 의문스러워서 일까?

      이제 난 알아, 사람들이 결코 알지 못하는 것을 난 알아!

      인생과 사랑, 그리고 돈과 친구들과 장미꽃들...
      사물들의 소리나 색깔을 사람들은 결코 알지 못하지만,
      나는 그 모든 것을 알아!
      정말 그것을, 난 그걸 알고있어... !

      Quand j'?ais gosse, haut comme trois pommes,
      J'parlais bien fort pour ?re un homme
      J'disais, JE SAIS, JE SAIS, JE SAIS, JE SAIS

      C'?ait l'd?ut, c'?ait l'printemps
      Mais quand j'ai eu mes 18 ans
      J'ai dit, JE SAIS, ? y est, cette fois JE SAIS

      Et aujourd'hui, les jours o?je m'retourne
      J'regarde la terre o?j'ai quand m?e fait les 100 pas
      Et je n'sais toujours pas comment elle tourne !

      Vers 25 ans, j'savais tout : l'amour, les roses, la vie, les sous
      Tiens oui l'amour! J'en avais fait tout le tour !

      Et heureusement, comme les copains,
      j'avais pas mang?tout mon pain :
      Au milieu de ma vie, j'ai encore appris.
      C'que j'ai appris, ? tient en trois, quatre mots :

      "Le jour o?quelqu'un vous aime, il fait tr? beau,
      j'peux pas mieux dire, il fait tr? beau !"

      C'est encore ce qui m'?onne dans la vie,
      Moi qui suis ?l'automne de ma vie
      On oublie tant de soirs de tristesse
      Mais jamais un matin de tendresse !

      Toute ma jeunesse, j'ai voulu dire JE SAIS
      Seulement, plus je cherchais, et puis moins j' savais

      Il y a 60 coups qui ont sonn??l'horloge
      Je suis encore ?ma fen?re,
      je regarde, et j'm'interroge ?

      Maintenant JE SAIS, JE SAIS
      QU'ON NE SAIT JAMAIS !

      La vie, l'amour, l'argent, les amis et les roses
      On ne sait jamais le bruit ni la couleur des choses
      C'est tout c'que j'sais ! Mais ?, j'le SAIS... !






Jean Gabin

N?le 17 mai 1904 ?Paris (France)
D???le 15 novembre 1976
?Neuilly-sur-Seine (Hauts-de-Seine, France)


Total 438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회원가입 안내 최고관리자 21344 04-20
238 ^*^ 가을 편지 ^*^ -신영옥- 이호수 2921 10-18
237 채은옥 노래 모음 ♪~ 이호수 4723 10-18
236 그림으로 보는 의학 건강 (1) 이호수 2906 10-03
235 당분간 모두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2) 이호수 11905 09-25
234 30년 전후의 추석풍경들 (1) 이호수 3671 09-23
233 안녕하세요.. (1) 정지희 2769 09-18
232 조수미의 행복한 영화음악 이호수 3424 08-24
231 폴 모리아 악단 모음 이호수 5371 08-24
230 베토벤의 운명/정명훈 지휘 (1) 이호수 3972 08-24
229 플라시도 도밍고 이호수 3154 08-24
228 브람스를 좋아 하세요? 이호수 3053 08-24
227 골든 클레식 이호수 2953 08-24
226 이태리의 산언덕 빌라 [파바로티 노래와 함께] 이호수 3539 08-24
225 사랑의 찬가 이호수 2970 08-24
224 Sylvie Vartan 의 감미로운 샹송 이호수 5679 08-24
223 안개속의 풍경-영화음악 이호수 3104 08-24
222 쟝 가방의 샹송/이제는 알아요 이호수 3067 08-24
221 신나는 댄스가요 2 (1) 이호수 2993 08-21
220 신나는 댄스가요 이호수 2950 08-21
219 안녕하세요.. (3) 정지희 10 06-15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