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후의 추석풍경들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07-09-23 04:31  
조회 : 3,794

30년 전후의 추석풍경들

[도깨비 뉴스]

둥근, 어머니의 두레밥상제
- 정 일 근
모난 밥상을 볼 때마다 어머니의 두레밥상이 그립다.
고향 하늘에 떠오르는 한가위 보름달처럼
달이 뜨면 피어나는 달맞이꽃처럼
어머니의 두레판은 어머니가 피우시는 사랑의 꽃밭.
내 꽃밭에 앉는 사람 누군들 귀하지 않겠느냐.
식구들 모이는 날이면 어머니가 펼치시던 두레밥상.
둥글게 둥글게 제비새끼처럼 앉아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밥숟가락 높이 들고
골고루 나눠주시는 고기반찬 착하게 받아먹고 싶다.
세상의 밥상은 이전투구의 아수라장
한 끼 밥을 차지하기 위해
혹은 그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이미 날카로운 발톱을 가진 짐승으로 변해 버렸다.
밥상에서 밀리면 벼랑으로 밀리는 정글의 법칙 속에서
나는 오랫동안 하이에나처럼 떠돌았다.
짐승처럼 썩은 고기를 먹기도 하고, 내가 살기 위해
남의 밥상을 엎어버렸을 때도 있었다.
이제는 돌아가 어머니의 둥근 두레밥상에 앉고 싶다.
어머니에게 두레는 모두를 귀히 여기는 사랑
귀히 여기는 것이 진정한 나눔이라 가르치는
어머니의 두레밥상에 지지배배 즐거운 제비새끼로 앉아
어머니의 사랑 두레먹고 싶다.
- 시집 ‘마당으로 출근하는 시인’ (문학사상사) 중에서


세상의 모든 모난 밥상을 두레상으로 바꾸자고 할까? 예로부터 모난 자리 앉으면 미움 받는다 했거늘 어쩌면 우리들 모나고 각지고 뾰족한 마음이 모난 밥상 탓은 아닐까? 먹은 대로 살이 가고, 먹은 대로 마음 가지 않을까? 두레상은 위아래 자리 차별 없이 여럿이 둘러앉아 먹을 수 있는 둥근 밥상이다. 모난 밥상은 앉은자리 따라 반찬이 다르지만 두레상 앞에서는 누구나 숟가락 앞에 평등하다.

어느 때보다 어려운 경기 탓에 ‘한가위 한파’ 소리가 들려온다. 선물 보따리가 줄고, 제수(祭需) 걱정들을 하지만 고개 들어 하늘을 보자. 두레상처럼 둥근 한가위 달이야 변함이 있겠는가. 추석은 ‘이전투구의 밥상’으로부터 ‘두레밥상’으로의 귀환이다. 온 가족, 온 친척, 온 마을 사람들 둥글게 모여 앉아 꽃두레판을 이루자. 세상의 모든 모난 구석 일일이 나무망치로 두들겨 둥글게 펼 수는 없더라도 너와 나, 그리고 우리, 저마다 넉넉한 두레마음 가지고 돌아가면 험한 도깨비 세월쯤이야 왼씨름으로 넘기지 않겠는가. -반칠환 시인-


"싼 것이나 사 입혀야죠" 추석 한산한 시장에 나온 어머니. (동대문시장. 1962년9월10일)


귀성객으로 붐비는 서울역.(1967년 9월16일)


초만원을 이룬 귀성열차. (1968년 10월5일)


콩나물 시루 같은 객차에나마 미처 타지 못한 귀성객들은 기관차에 매달려서라도 고향으로 가야겠다고 거의 필사적이다. 기적이 울리는 가운데 기관차에 매달린 두아낙네의 몸부림이 안타깝다.(1969년 9월24일)


정원87명의 3등객차 안에 2백30여명씩이나 들어 찬 객차 안은 이젠 더 앉지도 서지도 못해 짐 얹는 선반이 인기있는 침대(?)로 변하기도.(1969년 9월24일)


추석을 이틀 앞둔 24일 서울역은 추석 귀성객들로 붐벼 8만1천여명이 서울역을 거쳐 나갔다.(1969년 9월24일)


8만 귀성객이 몰린 서울역엔 철도 직원외에도 사고를 막기위해 4백80여명의 기동경찰관까지 동원, 귀성객들을 정리하느라 대막대기를 휘두르는 모습이 마치 데모 진압 장면을 방불케했다.(1969년 9월24일)



추석 보름달 (1969년 9월26일)


귀성객이 버스 창문으로 오르는등 고속버스정류장 대혼잡 (광주고속버스정류장. 1970년 9월14일)


삼륜차까지 동원되어 1인당 1백원에 성묘객을 나르고 있다. 홍제동. (1970년 9월15일)


60~70년대에 선보였던 대표적인 추석 인기 선물 - 설탕세트.


잔뜩 찌푸렸던 추석날씨가 오후부터 차차 개자 고궁에는 알록달록한 명절옷을 차려입은 아가씨들의 해맑은 웃음이 가득찼다. (경복궁. 1976년 9월11일)


꿈속에 달려간 고향. 지하도에서 새벽을 기다리며 새우잠을 자는 귀성객들. (서울역앞에서. 1978년 9월16일 새벽2시)


추석 전날 시골 풍경 (1980년 9월)


한복정장차림으로 추석제례를 올리고 있는 4대째의 일가족. 올해 1백살난 姜敬燮할머니가 시부모의 묘에 절을 할때 80세된 며느리 呂判敎할머니와 손자 손부 증손자 증손부와 문중일가 20여명이 지켜보고 있다. (慶北 金陵군. 1980년 9월24일)


추석 귀성객 (1980년)


추석 귀성객은 돌아오기도 고달프다. 통금이 넘어 14일 새벽 0시20분에 도착한 연무대발 서울행 고속버스 승객들이 야간통행증을 발급받고 있다. (1981년 9월14일)


광주행 고속버스표를 예매한 여의도광장에는 3만여명의 인파가 몰려 삽시간에 표가 동나버렸다. (1982년 9월19일 정오)


짐인지 사람인지...
귀성버스도 북새통. 연휴 마지막날인 3일 한꺼번에 몰린 귀성객들로 짐짝처럼 버스에 오른 사람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관광버스 짐싣는 곳에 승객이 앉아 있다.(1982년 10월3일)


고향으로 달리는 마음
추석귀성을 위한 고속버스 승차권 예매행렬이 가을비가 부슬부슬 내리는데도 끝이없이 늘어서 있다. (여의도광장. 1983년 9월10일)


빗속의 귀성예매 대열
추석 귀성객을 위한 고속버스승차권 예매가 15일 서울여의도에서 시작되자 3분의1일인 1만5천6백여장이 팔렸다. (1985년 9월15일)


추석 고향길은 멀고도 불편한 고생길. 서울역 광장은 요즘 귀성객들이 하루 10여만명이나 몰려들어 민족대이동의 인파로 붐비고 있다. (1985년 9월29일)


이번 추석 귀성길에는 고속도로 국도마다 차량홍수를 이루면서 중앙선 침범, 끼어 들기등 무질서한 운행으로 극심한 교통체증과 혼란을 빚었다. (벽제국도.1987년 10월7일)


24일 서울역에는 이른 아침부터 많은 귀성객이 몰려 큰 혼잡을 빚었다. (1988년 9월24일)


추석 귀성열차표를 사기위해 서울 용산역광장에 몰려든 예매객들. (1989년 8월27일)


가다가 쉬다가...
추석인 14일오전도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는 귀성객과 성묘객들의 차량이 몰려 평소보다 2~3배나 시간이 더 걸리는 심한 정체현상을 빚었다. (1989년 9월14일)


멀고 먼 귀성길
5일부터 추석귀성 열차표 예매가 시작되자 6일 발매되는 호남선 열차표를 사려는 시민들이 앞자리를 뺏기지 않기위해 텐트와 돗자리까지 동원, 새우잠을 자며 날새기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역. 1992년8월6일)


한가위 가족나들이 (동작대교. 1992년)

[사진출처 : 동아일보 사진DB]


**달모양은 왜 변하는가?**

달은 매일 모양이 변하는데
음력 3∼4일에는 눈썹 모양의 초승달이 떴다가
점점 더 살이 쪄서 음력 7∼8일에는 반달, 상현달이 됩니다.
상현달 이후 다시 또 살이 쪄서 음력 15일에는 둥근 보름달이 되지요.
보름달이 지나면 살이 빠지기 시작하여 음력 22∼23일에 이르러
모양이 상현달과 반대인 하현달이 됩니다.
그리고 살이 더 빠지다가
음력 26∼27일에는 다시 눈썹 모양의 그믐달이 됩니다.

추석은 음력으로 8월 15일입니다.
음력 7,8,9 월이 일년 중 가을에 해당하고 그 중에서 8월이 중간이며,
또 8월 중에서 15일이 그 중간입니다.
위의 설명대로 음력 8월 15일에는 둥근 보름달이 뜨게 됩니다.
물론 보름달은 매달 한 번씩 뜨지만
날씨가 선선하고 하늘에 구름 한 점 없는
가을철에 나타나는 보름달이야말로 더욱 밝고 둥글어 보입니다.


달 모양의 변화 순서.








정지희 07-10-02 20:06

어떻게 이런 지료들을 얻으셨는지..잘~보았습니다..^^

Total 438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회원가입 안내 최고관리자 24291 04-20
238 ^*^ 가을 편지 ^*^ -신영옥- 이호수 3026 10-18
237 채은옥 노래 모음 ♪~ 이호수 4808 10-18
236 그림으로 보는 의학 건강 (1) 이호수 3007 10-03
235 당분간 모두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2) 이호수 11993 09-25
234 30년 전후의 추석풍경들 (1) 이호수 3795 09-23
233 안녕하세요.. (1) 정지희 2857 09-18
232 조수미의 행복한 영화음악 이호수 3532 08-24
231 폴 모리아 악단 모음 이호수 5461 08-24
230 베토벤의 운명/정명훈 지휘 (1) 이호수 4078 08-24
229 플라시도 도밍고 이호수 3242 08-24
228 브람스를 좋아 하세요? 이호수 3169 08-24
227 골든 클레식 이호수 3046 08-24
226 이태리의 산언덕 빌라 [파바로티 노래와 함께] 이호수 3636 08-24
225 사랑의 찬가 이호수 3083 08-24
224 Sylvie Vartan 의 감미로운 샹송 이호수 5780 08-24
223 안개속의 풍경-영화음악 이호수 3239 08-24
222 쟝 가방의 샹송/이제는 알아요 이호수 3250 08-24
221 신나는 댄스가요 2 (1) 이호수 3346 08-21
220 신나는 댄스가요 이호수 3047 08-21
219 안녕하세요.. (3) 정지희 10 06-15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