卽心是佛(즉심시불)"~짚신시불?
글쓴이 : 희작(喜鵲)   날짜 : 11-12-16 12:11  
조회 : 3,633
옛날에 어느 마을에 할머니가 홀로 사셨어요.

할아버지는 돌아가시고 자식들은 외지로 다 떠나가버리고

그렇게 혼자 살고 계셨지요...

외로움 때문이기도 했겠지만 할머니는 열심히 부처님을

믿었습니다.

처음에는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극락왕생을 빌다가...

또는 객지로 떠난 자식들의 행복을 빌기도 하다가...

어느덧 할머니는 자신의 내면으로 눈을 돌리게 됩니다.

" 아 ~ 이 모든것이 덧없어 진다...

어떻게 하면 깨침을 얻을 수 있을까?..."

그러나 할머니는 부끄럽고 창피한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자신은 글 읽을줄도 모르고 지금까지 공부를 해본적도

없기에 말입니다.

그리하여 한동안 고민하다가 드디어 용기를 내어

자신이 다니는 절의 한 스님에게 어렵게 말을 건냄니다.

"저 스님 제가 한번 마음을 깨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하나요?"

할머니의 질문을 접한 스님은  다름아닌

그 절의 행자승 이었습니다.

아직 정식으로 계를 받지못한 일종의 수련승 이었지요

하지만 할머니의 진지함에 그 행자승은 기억을 더듬어

한가지 이야기를 할머니에게 해주게 됩니다.

"노보살님! 즉심시불(卽心是佛) 입니다."

이것만 잘 생각해 보세요!"

할머니는 두손을 공손히 합장하고 재빨리 암송하였으나

할머니에게 이어려운말이 제대로 귀에 들어올 일이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집에 돌아온 할머니는 모든 기억을 더듬어

행자스님이 남긴 법어를 기를 쓰고  되새기려 하다가

이내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 음...' 짚신시불'이라... 짚신이 곧 부처란 말이지?...

이리하여 할머니는 그날부터 짚신을 만들기 시작 합니다.

지치지도 않고 한결같이 꾸준히 말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몇년이 흘렀습니다.

할머님은 어느덧 짚신 만드는 할머니로 유명해졌고

많은 사람들이 구경을 와도 말을 걸어보아도

할머니는 그저 묵묵히 짚신만을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그 근처를 지나가던 스님이 마침

신발이 헤져 할머니에게 찾아갔습니다.

여느때와 같이 할머니는 짚신을 만들고 있었고

사람들이 달라면 옆으로 하나 건네 주는 식이었지요

그렇게 스님도 짚신 하나 얻으려 하는 참에...

할머니의 두 뺨에서 눈물이 흐르는 것을 보았습니다.

스님은 방해하고 싶지는 않았지만 궁금증을 못이겨

할머니 에게 조심스럽게 물어보았습니다 .

"노보살님 무슨 연유로 눈물을 보이시는지요? "

그러자 뜨거운 눈물을 흘리던 할머니는 스님에게

미소를 보이며 말하기 시작 했습니다.

" 처음에 내가 불법의 진리에 목이말라

스님에게 법문을 하나 받았지요

그것은 짚신시불 이었는데... 처음에는 이상했지만,

무식한 내가 어찌 알음알이를 내나 싶어

그저 짚신을 만들면서 그 의미를 새겨보려 하였답니다

시간이 지나지 않어 나는 그것이 내가 잘못들은 것이라는

사실을 알았지만,그것이 중요하다고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짚신을 만드는 내마음이

시시각으로 변했기 때문입니다 .

그것은 짚신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저는 짚신을 만들면서 계속 저의 일어나는 마음을

살펴보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이제 저는 짚신을 통해서 저의 마음으로부터

자유로와졌습니다 .

오늘에야  비로서 저는 짚신을 만들고 있는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즉심시불(卽心是佛) 이었던 것입니다 "

"세상은 세상이 알아서한다. 너는 너 할 일이나해라!"~~~마하리쉬

Total 438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회원가입 안내 최고관리자 47400 04-20
298 ***양파의 효능 45가지*** 희작(喜鵲) 2907 12-23
297 *초 례 청에 차 려 진 곡 자 상 (穀 字 床) -가시내 어원 희작(喜鵲) 3435 12-23
296 재미있는 동지(冬至)이야기 희작(喜鵲) 2847 12-22
295 명나라에 끌려간 조선 공녀 ,현인비 희작(喜鵲) 4973 12-22
294 *원나라 황후가 된 고려 공녀 ,기황후 희작(喜鵲) 4597 12-22
293 좋은 씨앗 희작(喜鵲) 2561 12-21
292 ◈§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야경 §◈ (2) 희작(喜鵲) 2832 12-21
291 - 설 경 (雪 景)- (황산,장가계) (3) 희작(喜鵲) 3573 12-20
290 * 몽골문화의 잔재(음식과 언어) 희작(喜鵲) 5968 12-20
289 60년만에 핀다는 대나무꽃 희작(喜鵲) 4108 12-20
288 여고생과 항문? (2) 희작(喜鵲) 3276 12-20
287 매일신문사와 국립대구박물관 (‘1954년 대구, 그 아련한 추억의 모습’ 특… 희작(喜鵲) 3819 12-20
286 여보시게 이 글좀 보고 가시게 희작(喜鵲) 3188 12-20
285 불효자는 부모가 만든다. 희작(喜鵲) 2897 12-20
284 세계의 명문대 - 시카고대학교편 (4) 이호수 5628 12-20
283 생라면의 비밀을 아시나요~ (2) 희작(喜鵲) 3265 12-17
282 동지(冬至)와 동지 팥죽의 유래 희작(喜鵲) 2811 12-17
281 상수학 대가~ 소강절 희작(喜鵲) 2952 12-17
280 2012년 임진년의 한해 운세 (2) 희작(喜鵲) 3135 12-16
279 卽心是佛(즉심시불)"~짚신시불? 희작(喜鵲) 3634 12-16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