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기는 글]이젠 시신 수습에 나서야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14-05-04 13:57  
조회 : 1,024
0 개-

[발언대] 이젠 시신 수습에 나서야

 [뉴욕 중앙일보]
김동욱 / 뉴욕코리안닷넷 대표
발행: 05/03/2014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05/02/2014 14:25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지 보름이 넘었다. 실종자 중에 일부라도 구조할 수 있을까 하던 실낱 같은 희망도 사라졌다고 보는 게 옳을 것이다.

세월호 침몰 사고의 원인이나 피해자 가족들에 대한 보상문제 등에 관하여는 차후에 충분한 논의가 있을 것이기에 여기서 언급하지 않으려고 한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하고 나서 가장 아쉬웠던 것은 초동대처의 미흡이었다. 사고 직후의 대처가 신속히 적절히 이루어졌더라면 이렇게 많은 희생자가 생기지는 않았을 것이다. 

'뱃사람'이기를 포기했던 승무원들의 막된 행동에 정작 먼저 해야 할 일이 무엇이었는지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던 해경의 안일한 대처가 살았을 수도 있을 수많은 사람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말았다.

승무원들의 비인간적인 행태나 해경의 미흡한 초동대처 등은 이미 지나간 일에 속한다. 지금은 그런 것들을 따질 때가 아니다. 그것은 실종자 수색 작업이 종료된 후에 하나하나 차분하게 따지면 된다.

현 상황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실종자들을 수색하는 일이다. 시신을 수습하는 작업이다.

시신들이 덜 훼손되기 전에 한 시간이라도 빨리 찾아내는 일이다. 시신 수색 작업을 신속히 진행하려면 정부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 희생자 가족들의 의견에 너무 매달려 있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시신을 수색하는 일에 관하여 어떠한 전문적인 지식도 갖고 있지 못한 사람들이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들을 수 있고 그 분야의 전문 인력을 가장 많이 확보하고 있는 곳이 정부이다. 그런 정부가 희생자 가족들의 눈치를 보느라 우왕좌왕해서는 안 된다. 결단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시신의 훼손도는 높아갈 뿐이다. 

정부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 선실의 문을 부수는데 소형폭약을 사용하건 선체를 절단하건 실종자들의 시신을 다만 몇 시간이라도 빨리 찾아내어 수습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그 방안대로 실행에 옮겨야 한다. 

국민들도 냉정해져야 한다. 마냥 희생자 가족들의 생각에 동조해 주는 것이 옳은 태도는 아니다. 이제는 시신을 덜 훼손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실종자 수색 작업 시신 인양 작업의 주체는 정부이지 희생자가족협의회가 아니다. 정부가 희생자가족협의회 의견을 무한정 수용하는 것은 시신을 유기하는 범죄 행위이다. 

정부가 나서야 한다. 이제는 정부가 결단을 내려서 적극적인 방법으로 시신을 수습할 수밖에 없음을 희생자가족협의회와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소극적인 방법이 아닌 적극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시신을 수습하고 인양해야 한다.

이호수 14-05-04 13:58

지인이 뉴욕중앙일보에 기고한 글인데 공감하는 내용이어서 옮겨왔습니다.

Total 438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회원가입 안내 최고관리자 14315 04-20
438 좋은 글이 많네요. ^^ (1) 동키호테 1003 03-10
437 골다공증 예방법, 음식에 있었네 이호수 1008 12-26
436 걷기운동, '어떻게' 걷는지 모르면 뼈 건강 위험 이호수 1057 12-26
435 건강 100세, 뼈에 달렸다 이호수 1006 12-26
434 내 몸의 기둥 뼈·관절..하루 견과류 한 줌·햇볕 30분 쬐면 '뼈 튼튼' 이호수 872 12-26
433 암에 대하여 꼭 알아두어야 할 사항들 이호수 886 12-10
432 남들 앞에서 말을 잘하고 싶다면 기억해야 할 11가지 기술 이호수 907 12-06
431 "은퇴 前에 준비해 놓을걸…" 가장 후회하는 세가지는? 이호수 919 12-03
430 '인터스텔라'와 '인셉션' (1) 이호수 1426 11-28
429 탄수화물은 모두 나쁘다? 이호수 959 11-20
428 곤도 마코토의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요령’ 이호수 1314 11-16
427 암과 싸우지 말라 - 곤도마코토 이호수 1659 11-16
426 동부의 그랜드캐년-미네와스카 이호수 1346 09-27
425 O Mio Babbino Caro (솔로 최성애) 이호수 1119 06-12
424 와인과 비타민C는 무조건 좋다는 '맹신'에서 벗어나라 (1) 이호수 1217 06-12
423 김동욱님 등업 되었습니다. 최고관리자 1112 05-29
422 감동스러운 팔순 잔치 (2) 김동욱 1069 05-28
421 [옮기는 글]이젠 시신 수습에 나서야 (1) 이호수 1025 05-04
420 [건강]老眼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이호수 1113 05-04
419 봄날 주말에.. (1) 이호수 1286 05-03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