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의 기둥 뼈·관절..하루 견과류 한 줌·햇볕 30분 쬐면 '뼈 튼튼'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14-12-26 17:25  
조회 : 908

하루 견과류 한 줌·햇볕 30분 쬐면 '뼈 튼튼'

뼈 건강 관리법
과도한 칼슘·철분 섭취는 毒
흡연·음주는 뼈 삭게 만들어
뼈 강도 높이는 중력 운동을


뼈 건강을 위해서는 칼슘 섭취와 운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골밀도는 나이가 들면 저절로 낮아지는데(뼈 속의 칼슘·인 등이 줄어 뼈가 약해짐), 이때 음식으로 칼슘을 보충하고 체중을 실어서 하는 운동을 하면 골밀도가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뼈 건강을 지키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두부·견과류 먹으면 보충제 불필요

30대 후반부터는 칼슘이 뼈에 저장되는 속도보다 배출되는 속도가 더 빨라져서 뼈가 약해진다. 따라서 칼슘을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칼슘이 뼈에 최대한 많이 저장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하루에 20~30분 정도 햇볕을 쬐면 비타민D가 합성돼 칼슘 흡수에 도움을 준다.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여성이 음식으로 섭취하는 하루 평균 칼슘량은 400㎎이다. 그런데 폐경 후 여성이거나 50세 이상 남성이라면 하루에 1000~ 1200㎎의 칼슘을 섭취해야 한다.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이승훈 교수는 "부족한 칼슘은 두부 한 모, 치즈 두 장, 견과류 한 줌, 우유 두 잔 중 하나를 먹으면 충분히 보충할 수 있다"며 "여기에 칼슘 보충제까지 챙기는 경우가 있는데, 과도한 칼슘 섭취는 오히려 심장질환의 위험을 높인다"고 말했다.

겨울철 대표 과일인 귤도 뼈 건강에 좋다. 귤의 비타민C와 색소 성분인 베타크립토산틴이 골밀도가 낮아져서 생기는 골다공증 위험을 낮춘다는 일본의 연구 결과가 있다. 귤의 베타크립토산틴 함량은 100g당 3.22㎎으로, 오렌지의 46배, 레몬의 161배나 된다.


	뼈의 구성도
 그래픽=김충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그래픽 뉴스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조선닷컴
◇과도한 철분 섭취, 골절 위험 높여

반면 과도한 철분 섭취는 뼈 건강에 좋지 않다.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고정민 교수팀이 40세 이상 남녀 1729명을 조사한 결과, 체내에 저장돼 있는 철분의 양이 적정 범위보다 많으면 연간 골밀도가 저하되는 속도가 남성은 78.5%, 여성은 34.1%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철분이 골밀도 감소를 촉진하기 때문에, 여성의 경우 체내 철분 농도가 높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골절 위험이 5배 이상으로 높았다. 이러한 이유로, 빈혈 때문에 철분 치료가 필요한 사람이 아니라면 철분 보충제를 따로 복용하지 않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정제염(미네랄 성분이 제거된 소금)도 삼가야 한다. 정제염은 소변으로 나올 때 칼슘까지 배출시키기 때문이다. 뼈에 좋다고 알려진 사골 국물은 정말 효과가 있을까? 이승훈 교수는 "사골이 다른 음식에 비해 칼슘이 특히 더 많이 든 것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당뇨병·고혈압 등이 있는 사람이 사골 국물을 자주 먹으면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많아져 원래 있던 질병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사골 국물에 소금 간을 많이 하는 것도 좋지 않다.

◇뼈에 힘 실어 빨리 걷는 게 좋아

서울아산병원 스포츠건강의학센터 진영수 교수는 "칼슘 섭취는 골밀도가 감소하는 것을 막을 수는 있지만, 뼈의 강도를 높이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이때 꼭 필요한 게 운동이다"라고 말했다. 어떤 운동을 하든 뼈의 칼슘 흡수 능력은 올라간다. 그 중 체중을 견뎌야 하는 중력 운동은 뼈의 강도를 높이는 데 특히 도움이 된다. 걷기·달리기·줄넘기·계단오르기와 같이 뼈에 힘이 실리는 운동을 꾸준히 하면 좋다. 1분에 100m를 걷는 속도로 하루에 30분~1시간 정도 걸으면 된다.

◇담배 피우면 뼈 노화 빨라져

흡연도 뼈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 담배를 피우면 체내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뼈로 무기질이 잘 전달되지 않는다. 이는 뼈의 노화를 촉진해 재생능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뼈가 부러졌을 때 잘 붙지 않게 된다.

술도 좋지 않다. 허벅지 끝부분(대퇴골두)은 혈관이 좁고 모세혈관 수가 적어서 혈액이 원래 잘 순환하지 않는다. 그런데 여기에 술을 자주 마셔서 혈관이 더 좁아지면 뼈로 가야 할 영양분과 산소가 차단돼 뼈세포와 조직이 괴사할 수 있다. 이를 대퇴골두괴사라 하는데, 매년 4000명 정도가 새롭게 이 질병을 겪는다. 알코올은 또 칼슘 배출을 촉진하기도 한다.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Total 438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회원가입 안내 최고관리자 14954 04-20
438 좋은 글이 많네요. ^^ (1) 동키호테 1041 03-10
437 골다공증 예방법, 음식에 있었네 이호수 1042 12-26
436 걷기운동, '어떻게' 걷는지 모르면 뼈 건강 위험 이호수 1099 12-26
435 건강 100세, 뼈에 달렸다 이호수 1046 12-26
434 내 몸의 기둥 뼈·관절..하루 견과류 한 줌·햇볕 30분 쬐면 '뼈 튼튼' 이호수 909 12-26
433 암에 대하여 꼭 알아두어야 할 사항들 이호수 924 12-10
432 남들 앞에서 말을 잘하고 싶다면 기억해야 할 11가지 기술 이호수 945 12-06
431 "은퇴 前에 준비해 놓을걸…" 가장 후회하는 세가지는? 이호수 954 12-03
430 '인터스텔라'와 '인셉션' (1) 이호수 1471 11-28
429 탄수화물은 모두 나쁘다? 이호수 999 11-20
428 곤도 마코토의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요령’ 이호수 1359 11-16
427 암과 싸우지 말라 - 곤도마코토 이호수 1716 11-16
426 동부의 그랜드캐년-미네와스카 이호수 1379 09-27
425 O Mio Babbino Caro (솔로 최성애) 이호수 1157 06-12
424 와인과 비타민C는 무조건 좋다는 '맹신'에서 벗어나라 (1) 이호수 1250 06-12
423 김동욱님 등업 되었습니다. 최고관리자 1146 05-29
422 감동스러운 팔순 잔치 (2) 김동욱 1103 05-28
421 [옮기는 글]이젠 시신 수습에 나서야 (1) 이호수 1054 05-04
420 [건강]老眼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이호수 1145 05-04
419 봄날 주말에.. (1) 이호수 1327 05-03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