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100세, 뼈에 달렸다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14-12-26 17:29  
조회 : 1,076

건강 100세, 뼈에 달렸다

내 몸의 기둥 뼈·관절 


100세 시대, 후반기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뼈 건강을 잘 지켜야 한다.

뼈가 건강한 사람일수록 삶의 질이 높다는 것은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미국 메이요클리닉에서 여성 5만7141명의 자료를 분석했더니, 골절을 한 번도 겪지 않은 사람이 골절을 한 번이라도 겪은 사람보다 분노·우울감이 덜하고, 자기 자신을 잘 돌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골다공증이 없는 사람이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보다 폐경 이후 혈관 질환이나 대인 관계 문제를 덜 겪는다는 스페인의 연구 결과도 있다. 이렇듯 뼈 건강이 삶의 질에 영향을 끼치는 이유는 무엇일까?


	뼈는 몸의 형태를 유지하고, 주요 장기를 보호하며, 몸속 이온 농도를 조절하는 등 여러 기능을 한다.
 뼈는 몸의 형태를 유지하고, 주요 장기를 보호하며, 몸속 이온 농도를 조절하는 등 여러 기능을 한다. 뼈가 건강해야 삶의 질이 높아지는 이유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뼈를 큰 역할이 없는 신체의 일부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뼈는 신체 건강을 지키는 핵심 기능을 한다.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민용기 교수는 "뼈는 집의 기둥처럼 몸의 형태를 유지하고, 심장·폐 등 주요 장기를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호하며, 칼슘·인 등을 저장해뒀다가 몸속의 이온 농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이렇듯 신체 전반에 걸쳐 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에, 한 곳이라도 망가지면 안 되는 것이다.

뼈가 아무리 건강해도 관절에 탈이 나면 아무 소용이 없다. 관절은 뼈와 뼈가 연결되는 부분으로, 뼈의 끝부분·연골·윤활액 등을 통칭한다. 어느 부위든 관절이 건강해야 뼈가 무리 없이 움직일 수 있는 것이다.

뼈와 관절은 나이가 들수록 약해진다. 뼈에는 칼슘·인 등의 무기질 성분이 있는데, 30대 후반부터 뼈 속의 무기질 양이 점점 줄어들어 뼈가 무르게 변한다. 관절은 닳아 없어져서 제 기능을 못하게 된다. 이렇게 뼈와 관절이 약해지면 여러 문제가 생긴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송상준 교수는 "작은 부위인 손가락·발가락의 뼈·관절에만 문제가 생겨도 식사·걷기 등 아주 기본적인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다"며 "뼈·관절의 문제는 심하면 사망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노인이 뼈가 약해져서 고관절·척추 골절이 생기면 1~2년 안에 사망하는 비율이 30% 정도로 높다. 골절 때문에 잘 못 움직이면 폐렴 등이 생겨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것이다. 따라서 나이가 들어도 뼈와 관절이 제 기능을 잘 할 수 있도록 뼈·관절 건강법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Total 438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회원가입 안내 최고관리자 15175 04-20
438 좋은 글이 많네요. ^^ (1) 동키호테 1070 03-10
437 골다공증 예방법, 음식에 있었네 이호수 1068 12-26
436 걷기운동, '어떻게' 걷는지 모르면 뼈 건강 위험 이호수 1127 12-26
435 건강 100세, 뼈에 달렸다 이호수 1077 12-26
434 내 몸의 기둥 뼈·관절..하루 견과류 한 줌·햇볕 30분 쬐면 '뼈 튼튼' 이호수 933 12-26
433 암에 대하여 꼭 알아두어야 할 사항들 이호수 950 12-10
432 남들 앞에서 말을 잘하고 싶다면 기억해야 할 11가지 기술 이호수 970 12-06
431 "은퇴 前에 준비해 놓을걸…" 가장 후회하는 세가지는? 이호수 978 12-03
430 '인터스텔라'와 '인셉션' (1) 이호수 1498 11-28
429 탄수화물은 모두 나쁘다? 이호수 1023 11-20
428 곤도 마코토의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요령’ 이호수 1392 11-16
427 암과 싸우지 말라 - 곤도마코토 이호수 1750 11-16
426 동부의 그랜드캐년-미네와스카 이호수 1402 09-27
425 O Mio Babbino Caro (솔로 최성애) 이호수 1182 06-12
424 와인과 비타민C는 무조건 좋다는 '맹신'에서 벗어나라 (1) 이호수 1273 06-12
423 김동욱님 등업 되었습니다. 최고관리자 1172 05-29
422 감동스러운 팔순 잔치 (2) 김동욱 1127 05-28
421 [옮기는 글]이젠 시신 수습에 나서야 (1) 이호수 1080 05-04
420 [건강]老眼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이호수 1173 05-04
419 봄날 주말에.. (1) 이호수 1372 05-03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