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한쌍의 제비(雙燕)</b>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06-03-07 12:18  
조회 : 6,523
雙燕銜蟲自忍飢 往來辛苦哺其兒 (쌍연함충자인기 왕래신고포기아)
看成羽翼高飛去 未必能知父母慈 (간성우익고비거 미필능지부모자)

한쌍 제비 벌레 물고 홀로 주림 참으며
괴롭게 왔다갔다 제 새끼를 먹이누나.
날개깃 돋아나서 높이 날아 가버리면
부모의 자애로움 능히 알지 못하겠지.

-김리만(金履萬, 1683-1758), 한쌍의 제비(雙燕)-


저 배고픈 것도 잊고
제비 부부는 열심히 벌레를 물어
새끼를 먹인다
입을 있는대로 쩍 벌리고
먹을 것을 달라고 아우성치는 그 모습을 보노라면
저 굶는 것쯤이야 아무것도 아니다

하지만 저것들이 날개에 깃촉이 돋아
제힘으로 훨훨 날게 되면
저를 먹여 길러준 부모의 은공은 새까맣게 잊고서
저 혼자 큰 것으로 생각하겠지
저것은 미물이라 그런다 해도
사람은 어째서 품어 길러주신
부모의 사랑을 까맣게 잊을 수 있단 말인가

Total 68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68 나는 꼴지였다 이호수 1020 05-11
67 *고정관념을 깨고 세상을 바라보기 (1) 태일 1497 03-24
66 *아내가 있어야 오래사는 이유! 태일 1205 03-23
65 *’인생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 태일 1100 03-23
64 부모가 자녀에게 하지 말아야 할 것| ♥ 좋은생각 | 하심 1373 12-11
63 인생의 다섯가지 나이 이호수 12090 10-17
62 ♣영원한 사람을 만나게 된다면... 이호수 10390 05-21
61 일년 내내 줄 수 있는 선물 15가지 이호수 7250 05-05
60 당신이 보고 싶은 날 / 이해인 (1) 이호수 6748 03-18
59 여자는 이런 남잘 좋아해!! 이호수 3022 03-18
58 봄 마중 갈까요? -박성희- 이호수 3590 03-17
57 중년의 많은 색깔들 이호수 2880 03-17
56 40 언덕에 서서 이호수 2565 03-17
55 오래도록 스며드는 사람!! 이호수 2889 03-17
54 <b>'토끼와 거북'의 숨은 이야기</b> 이호수 2599 03-08
53 <b>한쌍의 제비(雙燕)</b> 이호수 6524 03-07
52 <b>부모</b> 이호수 6164 03-07
51 그냥친구와 진짜친구 이호수 5792 01-30
50 당신의 아침을 위하여 이호수 5928 12-12
49 뼈 있는 유머 이호수 5892 11-30
 1  2  3  4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