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언덕에 서서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07-03-17 05:46  
조회 : 2,770
    40대란 머물 수 없는 바람이기에... 누가 사십대를 바람이라고 했나 어디를 향해서 붙잡는 이 하나도 없지만 무엇이 그리도 급해서 바람 부는 날이면 가슴 시리게 달려가고 비라도 내리는 날이면 미친듯이 가슴이 먼저 빗속의 어딘가를 향해서 간다. 나이가 들면 마음도 함께 늙어 버리는 줄 알았는데 겨울의 스산한 바람에도 온몸엔 소름이 돋고 시간의 지배를 받는 육체는 그 시간을 이기지 못하고 늙어가지만 시간을 초월한 내면의 정신은 새로운 가지처럼 어디론가로 새로운 외면의 세계를 향해서 자꾸자꾸 뻗어 오르고 싶어한다. 나이를 말하고 싶지 않은 나이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확인하고 싶지 않은 나이 체념도 포기도 안되는 나이. 나라는 존재가 적당히 무시 되어버릴 수밖에 없었던 시기에 나도 모르게 여기까지 와버린 나이. 피하에 축적되어 불룩 튀어나온 지방질과 머리 속에 정체되어 새로워지지 않는 낡은 지성은 나를 점점 더 무기력하게 하고 체념하자니 지나간 날이 너무 허망하고 포기하자니 내 남은 날이 싫다하네.





    하던 일 접어두고 무작정 어딘가로 떠나고 싶은 것을 ... 하루하루 시간이 흐를수록 삶에 대한 느낌은 더욱 진하게 가슴에 와 머무른다 그래서... 나이를 먹으면 꿈을 먹고살거나 추억을 먹고산다지만 난 싫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난 받아들이고 싶지가 않다. 사십을 불혹의 나이라고 하지. 그것은 자신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거라고 젊은 날 내 안의 파도를... 그 출렁거림을 잠재우고 싶었기에.... 사십만 넘으면 더 이상의 감정의 소모 따위에 휘청거리며 살지 않아도 되리라 믿었기에. 이제 사십을 넘어 한 살 한살 세월이 물들어가고 있다. 도무지 빛깔도 형체도 알 수 없는 색깔로 나를 물들이고, 갈수록 내 안의 숨겨진 욕망의 파도는 더욱 거센 물살을 일으키고 처참히 부서져 깨어질 줄 알면서도 여전히 바람의 유혹엔 더 없이 무력하기만 한데... 아마도 그건 잘 훈련되어진 정숙함을 가장한 완전한 삶의 자세일 뿐일 것 같다. 마흔이 훌쩍 넘어버린 이제서야 어떤 유혹에든 가장 약한 나이가 사십대임을 비로소 알게 되었다.





    추적추적 내리는 비에도... 더없이 푸른 하늘도.... 회색 빛 높이 떠 흘러가는 쪽빛 구름도 창가에 투명하게 비치는 햇살도 바람을 타고 흘러 들어오는 코끝의 라일락 향기도 그 모두가 다 내 품어야 할 유혹임을... 끝없는 내 마음의 반란임을 창가에 서서 홀로 즐겨 마시던 커피도 이젠 누군가를 필요로 하면서 같이 마시고 싶고.... 늘 즐겨 듣던 음악도 그 누군가와 함께 듣고 싶어진다 사람이 그리워지고 사람이 만나고픈.... 그런 나이임을 솔직히 인정하고 싶다. 사소한 것까지도 그리움이 되어 버리고 아쉬움이 되어 버리는 거 결코 어떤 것에도 만족과 머무름으로 남을 수 없는 것이 슬픔으로 남는 나이가 아닌가 싶다 이제 나는 꿈을 먹고 사는게 아니라 꿈을 만들면서 사랑을 그리워하면서 사는게 아니라 내 진심으로 사랑을 하면서 멋을 낼 수 있는 그런 나이로 진정 사십대를 보내고 싶다.. 사십대란 불혹이 아니라 흔들리는 바람이고 끝없이 뻗어 오르는 가지이기 때문이다... < 옮겨온 글 >





    40대를 지나가면서 기혼이든, 싱글이든 가슴속이 빈 둥지가 되어 가고 있음을 느끼고 사는게 대부분의 경우인것 같다. 말하고 싶어 전화 한통 누구에게 하려고 전화번호 리스트를 뒤적거려도 딱히 할 만한 사람이 없는 나이...... 그런 마음들이 여기 모였으리라 생각 해 본다. 솔직해지고 싶어도, 혹시 오해 할까봐, 이해가 안 될까봐 망설이지 말고 내 마음이 네 마음이려니 하고 친구를 만들어 같이 어우러져 사는게 어떨까 싶습니다

Total 67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67 나는 꼴지였다 이호수 1256 05-11
66 *고정관념을 깨고 세상을 바라보기 (1) 태일 1801 03-24
65 *아내가 있어야 오래사는 이유! 태일 1443 03-23
64 부모가 자녀에게 하지 말아야 할 것| ♥ 좋은생각 | 하심 1697 12-11
63 인생의 다섯가지 나이 이호수 12301 10-17
62 ♣영원한 사람을 만나게 된다면... 이호수 10600 05-21
61 일년 내내 줄 수 있는 선물 15가지 이호수 7473 05-05
60 당신이 보고 싶은 날 / 이해인 (1) 이호수 6959 03-18
59 여자는 이런 남잘 좋아해!! 이호수 3225 03-18
58 봄 마중 갈까요? -박성희- 이호수 3815 03-17
57 중년의 많은 색깔들 이호수 3090 03-17
56 40 언덕에 서서 이호수 2771 03-17
55 오래도록 스며드는 사람!! 이호수 3109 03-17
54 <b>'토끼와 거북'의 숨은 이야기</b> 이호수 2796 03-08
53 <b>한쌍의 제비(雙燕)</b> 이호수 6737 03-07
52 <b>부모</b> 이호수 6381 03-07
51 그냥친구와 진짜친구 이호수 6013 01-30
50 당신의 아침을 위하여 이호수 6133 12-12
49 뼈 있는 유머 이호수 6125 11-30
48 항상 즐거운 삶을 살고 싶으면 이호수 5271 10-16
 1  2  3  4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