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은 호수에게[2003.8.5]
글쓴이 : 이호수   날짜 : 04-11-26 01:57  
조회 : 2,400
호수야!
머나먼 미국생활에 가장으로서의 책임이 무겁겠구나.
특히나 언어소통이 잘 안되니 얼마나 어려움이 많겠니?
이곳 한국은 지금 삼복더위에 많이 덥구나.
어제 내 생일날엔 너 생각 많이 했다.
서울 있을때는 무던히도 잘챙겨주더니만....
그래도 우리애들이 열심히 엄마를 챙겨줘서 행복한 생일을 보낼수가 있었단다.
근데 오후에 뜻밖에 호수 네가보낸 생일 꽃다발을 받고 왠지 기쁨보다는 슬픈 마음이 더 더욱 나를 괴롭혔었단다.
아마도 진한 그리움 인가보다.
모조록 먼 미국 까지 갔으니,뜻 하는 바 꼭 이루고 건강 하여라.
누나는 이렇게 가끔씩 이나 메일 을 통해 안부를 전할테니,그리알고 오늘도 무사히 즐거운 하루 보내려무나.
니가 걱정 하는 우리 애들 안부는 모두 다 잘있고,울산 동생한테는 가끔씩 내가 안부 전하며 지내고 있으니 염려 말아라.
그럼 안녕 ~

늘~ 너의 곁에 있는 누나가....
(상우엄마 상혁이 상우 모두 다 건강히 잘 지내는지 궁금 하니 안부 전해주고...)

2002.8.5 (월)
서울에서 누나가

Total 13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 [아버님 전상서] (4) 이호수 2098 09-25
12 [사랑하는 나의 아들 상우에게] (1) 이호수 2023 09-25
11 서울에서 동생 진원드림 이호수 1446 04-08
10 숙모[상현] (1) 이호수 2945 02-06
9 너무나도 사랑하는 삼촌[상현] 이호수 2367 02-06
8 방가방가 이호수 2412 12-21
7 상현이 보거라![2003.1.2] 이호수 2470 11-26
6 사랑하는 동생 보거라 ![2002.11.19] 이호수 2104 11-26
5 보고싶은 호수에게[2003.8.5] 이호수 2401 11-26
4 형님 보고 싶습니다![2003.3.8] 이호수 2167 11-26
3 TO..필돈[2003.1.23] 이호수 2171 11-26
2 설날을 앞두고, 많이 보고픈 누나에게...[2003.1.22] 이호수 2149 11-26
1 ▲윤정아! 호수오빠다.. 이호수 2342 10-31
and or